20년간 전국의 치킨집 개폐업 데이터 조사 결과, 개업보다 폐업이 더 많아진 치킨집

20년간 전국의 치킨집 개폐업 데이터 조사 결과, 개업보다 폐업이 더 많아진 치킨집

20년간 전국의 치킨집 개폐업 데이터 조사 결과, 개업보다 폐업이 더 많아진 치킨집

강종헌 0 553

30일 국토연구원이 발표한 제29호 '치킨집 개·폐업으로 보는 지역별 특성 변화'를 통해 지난 20년간 전국의 치킨집 개폐업 데이터를 분석했다.


2000년부터 작년까지 지난 20년 간의 치킨집 개·폐업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2000년대 초반은 치킨집의 수가 급증하는 팽창 단계, 2000년대 중반에서 2010년대 중반까지는 개·폐업의 수가 비슷한 정체 단계, 2010년대 후반부터는 폐업의 수가 개업을 역전하는 쇠퇴 단계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2000년대 초중반까지 매년 1만여개 이상의 치킨집이 개업했다. 폐업 건수는 2000년대 초반부터 서서히 증가해 2005년부터 폐업 건수와 개업 건수가 비슷한 수치를 기록하면서 정체 단계로 진입했다.


2005년부터 2014년까지 치킨집 업체 증가율은 9.8%에 그쳤다. 2010년대 중반 이후에는 총 영업 업체 수가 감소하기 시작했다. 이 때부터 폐업 건수가 개업 건수를 앞질렀기 때문이다. 개업 건수는 2014년을 기점으로 급격하게 줄어 2017년 5960건을 기록했다. 2014년부터 2019년까지 치킨집 업체 수의 증가율은 -9.2%를 기록했다.


도시 지역은 2000년대 초반 포화 유형을 보이던 지역을 중심으로 폐업 비중이 커지는 경향을 보였다. 치킨집 상권이 단기간 성장하는 신도시와 달리 주변의 중소도시와 구도심 지역 상권은 빠르게 위축됐다.


농촌 지역은 개·폐업 건수의 큰 변화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의 인구 감소로 업체 한 개 당 인구 수가 줄어들었기 때문이라는 것이 연구원의 분석이다.


연구원은 "치킨집의 지역적 생멸에서 빈익빈 부익부 현상이 나타난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작년 기준으로 치킨집이 가장 많은 지역은 부천시로 1648개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인구 대비 업체 수가 가장 많은 지역은 전남 여수시로 업체 1개 당 인구 수는 275명이다.


국토연구원 관계자는 "이번 연구로 치킨집의 지역적 생멸에서 빈익빈 부익부 현상이 나타난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면서 "치킨집 생멸에도 지역적 편차가 크기에 지역의 현재 상황과 특성에 맞는 지역상권 활성화 정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0 Comments
Category
K창업연구소 강종헌 소장

월-금 : 9:30 ~ 18:30
토.일.공휴일 휴무
bizidea@hanmail.net
상가분양,임대,매매문의 사절합니다.
글이 없습니다.
리스크를 최소화하는 사업정리법, 폐업도 전략이다

소상공인방송
희망리턴패키지
State
  • 현재 접속자 19 명
  • 오늘 방문자 106 명
  • 어제 방문자 511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